VMSPACE는 국내 최고의 건축 포털 매거진입니다. 회원가입을 하시면 보다 편리하게 정보를 이용하실 수 있습니다.

Login 회원가입
Naver 로그인


[에디토리얼] 장소는 어떻게 만들어지는가

김정은 편집장

 


 

 

장소는 어떻게 만들어지는가

 

이제는 유행이 지나버린 ‘장소만들기’란 단어를 다시 떠올린다. 화두로서 신선함은 사라졌지만, 매력적인 장소를 만들기 위한 노력이 사라지는 건 아니다. 사람들은 끊임없이 새로운 장소를 발굴하고 향유한다. 누군가는 장소에 깃든 공동체의 기억들에 우선순위를 부여하고 가치를 덧붙이며 새로운 의미를 쌓아올린다. 여러 기억과 의미가 경합하는 가운데 우리는 어떤 가치에 무게를 둘 것인지 끊임없이 선택에 직면하곤 한다.

 

「SPACE(공간)」 10월호에서는 마리오 보타와 한만원이 설계한 남양 성모성지 대성당을 특집으로 소개한다. 마리오 보타가 설계를 맡은 시점이 2011년이니 10년 만의 결실이고, 마리오 보타뿐만 아니라 페터 춤토르, 김영섭, 김종규, 김광현, 한만원, 승효상, 이동준, 정영선 등 국내외 여러 건축가, 조경가들과 함께 성지의 방향을 고심하며 만들어왔던 이상각 신부가 이곳에 부임한 지는 30년이 넘었다. 남양 성모성지는 조선시대 400여 년간 국사범의 처형장이었던 서소문 밖이나 절두산 순교성지와 비교하면 역사적 기억이 강하지 않은 무명 순교자들의 순교지다. 30여 년 전 논밭이었던 이 땅을 보았던 이상각 신부에게는 순례지로서 성격을 만드는 일이 우선 과제였을 것이다. 동시에 오늘날 우리 사회에서 종교 또는 성스러운 공간이 어떤 역할을 해야 하는가에 대한 숙고 속에서 문화적으로 척박한 지역사회의 문화공간, 아시아의 성모상들을 모셔 외국인 노동자들을 보듬는 공간이란 구상에 다다랐을 것이다.

남양 성모성지에는 새로운 건축물들이 세워지면서 이야기가 쌓여가고 있었다. 마리오 보타가 성지 어디에서나 보이고 사람들을 끌어모으는 두 개의 타워를 세운 반면, 속세의 소음도 들리지 않고 하늘 높이 올라가는 아파트단지도 보이지 않는 고요한 장소를 찾아내는 페터 춤토르. 이번 특집에서는 대성당을 중심으로 그 이야기들을 들어본다.

 

최근 논란이 한창인 부평 캠프마켓 소식도 담았다. 국내 여러 미군 기지들은 대부분 일제 식민지기부터 이어지는 한반도 전쟁의 역사를 함축하고 있다. 서울의 용산 미군 기지나 부산의 캠프하야리아처럼, 미군이 이전하면서 반환되는 땅들은 공통적으로 기존 건물의 보존 여부, 토양오염, 공원이냐 개발이냐 등 절차부터 활용 방향까지 논쟁이 끊이질 않았다. 리포트 지면에서는 부평 캠프마켓 내 조병창 병원 건물 철거 여부를 두고 불거진 논란의 쟁점을 미군 반환 기지와 관련해 꾸준히 연구를 진행해온 이연경과의 인터뷰를 통해 들여다 본다. 이연경은 반환 기지의 활용계획을 이야기하기 전에 선 조사가 필요하며, 정치적 논리에 앞서 공론화를 통한 의사결정을 이끌어낼 수 있는 거버넌스가 필요하다고 강조한다. 그는 전수조사가 이루어졌던 용산 미군 기지를 ‘굉장히 특수한’ 사례로 꼽고 있지만, 오랜 사회적 합의 끝에 공원화가 결정되었던 용산 미군 기지 역시 최근 대통령 선거를 앞두고 아파트를 공급해야 한다는 개발론이 또다시 고개를 들고 있기도 하다. 우리는 미래 세대에 어떤 기억을 남겨야 할까. 또 어렵게 찾은 도시의 여백을 어떻게 미래의 가능성으로 만드는 선택을 할 수 있을까.

 

시야를 도시적 차원으로 넓혀보자. 지역의 정체성은 어떤 식으로 유지되거나 변화해갈 수 있을까. 정현아의 근작 강남 레트로는 도시의 문맥이 급속도로 달라지고 있는 강남의 이면도로에서, 건축의 형태적 유형을 반복하며 풍경을 재현하는 해법을 내놓았다. 새로움을 상징하는 서울의 강남에서, 임동우의 비평처럼 “비슷한 방식으로 반복되어 사라져가는 도시의 풍경과 공간을 다시 만들어내는 또 하나의 새로운 건축 유형”의 가능성을 이번 호에서 확인할 수 있다.

 

편집장 김정은​ 

 

 

 


월간「SPACE(공간)」2021년 10월호(통권 647호) 목차

 

 

008  EDITORIAL

010  NEWS

 

024  COLUMN: SPACE (NON)FICTION 10

문다네움 어페어_ 정지돈

Mundaneum Affair_ Jung Jidon

 

027  COLUMN: EXHIBITION SPACE 10

전시장의 몸_ 윤원화

The Human Body in the Exhibition Hall_ Yoon Wonhwa

 

030  COLUMN: THING

건축책에 관하여_ 송률

About Books on Architecture_ Song Ryul

 

032  FEATURE

그곳에 다다르기 위한 여정: 남양 성모성지 대성당

The Journey to Reach That PLACE: The Church of Our Lady of the Rosary of Namyang

 

034  FEATURE: PROJECT

남양 성모성지 대성당 ‐ 마리오 보타 아키텍티 + HnSa 건축사사무소

The Church of Our Lady of the Rosary of Namyang - MARIO BOTTA ARCHITETTI + HnSa Architects & Designers

 

048  FEATURE: CRITIQUE

형상과 현상_ 백진

The Figurative and the Phenomenal_ Baek Jin

 

052  FEATURE: INTERVIEW

일상의 장소가 될 순교지_ 이상각, 한만원 × 김정은

The Shrine Becoming a Place for Daily Life_ Lee Sanggak, Han Manwon × Kim Jeoungeun

 

058  PROJECT

남양 성모성지 초봉헌소 + 변전소 ‐ HnSa 건축사사무소

Candleum and Substation of The Shrine of Our Lady of the Rosary of Namyang ‒ HnSa Architects & Designers

 

066  PROJECT

포스코 체인지업 그라운드 ‐ 장윤규 + 운생동건축사사무소 + 포스코 A&C_ 김정임

POSCO CHANGEUP GROUND ‒ Jang Yoongyoo + Unsangdong Architects + POSCO A&C_ Kim Jeongim

 

076  PROJECT

강남 레트로 ‐ 디아건축사사무소_ 임동우

Gangnam RETRO ‒ DIA Architecture_ Yim Dongwoo

 

084  PROJECT

뷰 박스 그램 ‐ 키아즈머스파트너스

View Box Gram ‒ Chiasmus Partners

 

092  PROJECT

집집마당 ‐ 볼드아키텍츠건축사사무소_ 임미정

ZIPZIPMADANG ‒ bold architects_ Lim Mijung

 

100  LIFE

도시의 기억 위에 쌓아올린 놀이터: 맘껏숲&하우스_ 김아연, 김헌 × 방유경

A Playground Built on the Memories of Our City: Playforest & Playhouse_as you like!_ Kim Ahyeon, Kim Hun × Bang Yukyung

 

106  REPORT

보존과 철거를 둘러싼 끝나지 않는 논쟁: 부평 캠프마켓_ 이연경 × 방유경

The Never-Ending Controversy over Preservation and Demolition: Bupyeong Camp Market_ Lee Yeonkyung × Bang Yukyung

 

112  RELAY INTERVIEW: I AM AN ARCHITECT

지으며 알게 되는_ 홍승석, 박재현, 이한별 × 김예람

Knowing Through Building_ Hong Seungseok, Park Jayhyun, Rhee Hanbyeol × Kim Yeram

 

118  SERIES: DIALOGUE WITH ARCHITECTS FROM SOUTHEAST ASIA 10

예술과 자본의 경계에서: 스몰프로젝츠_ 케빈 마크 로우 × 박창현

On the Border Between Art and Capital: small projects_ Kevin Mark Low × Park Changhyun

 

126  SERIES: RE-VISIT SPACE 10

누가 포스트모더니즘을 두려워했는가_ 박정현

Who Was Afraid of Postmodernism?_ Park Junghyun​


▲ SPACE, 스페이스, 공간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