VMSPACE는 국내 최고의 건축 포털 매거진입니다. 회원가입을 하시면 보다 편리하게 정보를 이용하실 수 있습니다.

Login 회원가입
Naver 로그인


장기동 주택

자리소건축사사무소

오기원(자리소건축사사무소 대표)
사진
송유섭
자료제공
자리소건축사사무소
진행
오주연 기자
background
‘듀플렉스 하우스이자 분양주택’, 하나의 땅 위에 두 개의 집, 더불어 분양을 목적으로 하는 집을 짓는 일은 많은 이해관계를 생각해야 하는 일이었다. 공용 공간과 개인 공간, 보편성과 특수성, 상품성과 작품성 등. 양자택일하여 어느 한쪽으로 기울어지기보다는 균형 있는 해결책으로 두 마리의 토끼를 잡기 위해 고민하였다. 
대상지는 김포한강신도시 지구단위계획구역 내 평균 100평 크기의 단독주택 용지로 이루어진 동네에 위치한다. 주변 대다수의 부지는 분양을 목적으로 한 듀플렉스 하우스를 건축하고 있으며, 본 프로젝트의 건축주 역시 같은 목적으로 우리를 찾아왔다.
하나의 땅 위 두 개의 주택에서 이웃 간의 공유와 소통, 프라이버시와 안전 보장의 상충되는 관계를 ‘선택적 공유’라는 키워드로 풀어내며 사용자가 환경을 상황에 맞게 만들어 갈 수 있도록 제안하였다. 이는 불특정 다수를 위한 매매 목적의 분양주택을 설계하는 데 과감한 시도였다.​​



하나의 땅 위 두 개의 주택에서 이웃 간의 공유와 소통, 프라이버시와 안전 보장의 상충되는 관계를 ‘선택적 공유’라는 키워드로 풀어내며 사용자가 환경을 상황에 맞게 만들어 갈 수 있도록 제안하였다. 이는 불특정 다수를 위한 매매 목적의 분양주택을 설계하는 데 과감한 시도였다.
ㄷ자 모양의 주택을 대칭 시킨 ㅁ자 주택은 중정을 중심으로 서로 마주 보고 있다. 구조상 열려있는 마당은 상황에 맞춰 선택적으로 차폐, 공유할 수 있는 가능성을 품고 있다. 현재는 차폐 조경이 되어있는 상태이다. 두 집이 서로 마주 보며 중심 공간을 비워놓은 배치는 마당의 가변성 외에 열린 하늘이란 또 다른 이점이 있다. 중정 또는 집안에서 바라보는 하늘은 중정의 사용 방식과 관계없이 두 집 모두에게 열려있으며, 채광량도 극대화할 수 있다. 마당은 한국 전통건축의 주요 요소로 우리에게 친숙한 공간이다. 현대주택에서도 비슷하게나마 한국의 정서를 느낄 수 있길 바랐다. 특히 중정의 채광을 위해 건물 사이에 틈을 주었고, 지붕 경사를 중정 쪽으로 기울여 V자 형태로 단면을 계획하였다. 이렇게 만들어진 건축물의 조형은 주변 건축물과 같은 면적이지만 도로변에서 가장 높고 넓은 집으로 보이는 부수적인 효과까지 얻었다. 여기에 2층 높이의 거실, 실내외가 중첩되는 공간구성, 외부 테라스 등은 집의 공간감을 풍요롭게 하는 요소로 작용한다. 


 

 

창은 외부와 소통하는 창구이자, 채광과 환기의 기능을 한다. 장기동 주택 설계에 있어 가장 신경 쓴 부분 중 하나는 최대 크기로 최소 개수의 창을 만드는 것이었다. 애매한 크기의 창호는 조망, 환기, 채광의 역할을 아무것도 만족시키지 못한다. 또한 무분별한 창호는 프라이버시 등의 문제로 항상 커튼으로 가려지기 마련이다. 마주 본 두 집 사이의 균형을 고려하여 창의 위치, 폭 등을 상황에 맞게 조절하여 기능은 물론 프라이버시를 확보하는데 주의를 기울였다. ​ 

 

 

 

 


 

 



 

설계

오기원, 서정윤

설계담당

배강렬, 조태현, 엄혜진

위치

경기도 김포시 장기동 2033-4

용도

단독주택

대지면적

372m²

건축면적

177.98m²

연면적

280.38m²

규모

지상 2층

주차

4대

높이

9.85m

건폐율

47.84%

용적률

75.37%

구조

철근콘크리트

외부마감

벽돌타일

내부마감

석고보드 위 벽지마감

구조설계

이든구조

기계,전기설계

㈜선화기술단사무소

시공

㈜코스비, CKL건설

설계기간

2019. 1. ~ 2019. 4.

시공기간

2019. 4. ~ 2019.12.

인테리어설계

㈜코스비


오기원
홍익대학교 건축학과를 졸업하고 간삼건축에서 실무를 익혔다. 대한민국 건축사이자 현재 자리소건축사사무소 대표로서 디자인에 관한 총괄업무를 담당하고 있다. 규모나 용도에 관계없이 폭넓은 건축 프로젝트를 수행하고 있다.
서정윤
홍익대학교 건축학과를 졸업하고 DA그룹에서 도시개발(공동주택) 프로젝트를 주로 수행하였며, 이어 코스비에서 인테리어 실무를 익혔다. 대한민국 건축사이자 현재 자리소건축사사무소 공동대표를 맡고 있으며, 도시계획에서 인테리어까지 다양한 프로젝트를 수행 중이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