VMSPACE는 국내 최고의 건축 포털 매거진입니다. 회원가입을 하시면 보다 편리하게 정보를 이용하실 수 있습니다.

Login 회원가입
Naver 로그인


바람길 주택

스튜디오 지티

김동원(스튜디오 지티 대표)
사진
김종오
자료제공
스튜디오 지티
진행
오주연 기자
background

오랜 시간 머물며 삶을 담는 주거건축은 몇 개월, 혹은 몇 년 사용하다 바꾸는 전자제품이나 자동차와 같을 수 없다. 살면서 건축을 체험하고 인식하는 일은 몸으로 느끼고 반응하는 과정이기 때문에 다양한 감각을 사용할 수 있도록 설계되어야 한다. 재료를 손으로 만지는 일, 발로 바닥을 딛고 중력을 느끼는 일, 보행하면서 통로의 폭에 따라 속도, 그리고 공간의 밀도를 체험하는 일, 벽을 씻어 내리는 빛을 경험하는 일, 집 안을 흐르는 바람을 경험하는 일. 이 모든 경험은 건축의 가장 중요한 감각이라고 생각되어온 시각에서부터 벗어나 다른 감각을 사용할 때 활성화된다. 

 


 

바람길 주택은 대구 남쪽 우록리의 경사지에 지어졌다. 대지는 옹벽을 세워 평탄화된 상태였다. 땅의 흐름을 복원할 수 없기 때문에 수평적인 고민을 통해 바람과 시선, 풍광을 받아들이는 방법을 찾았다. 먼저 프로그램을 흩어 놓고, 그 사이를 관통하는 길-복도를 설계하였다. 이 길은 프로그램을 연결하는 장치이면서 동시에 주변의 자연을 만나기 위한 여정이기도 하다. 이용자는 현관에서부터 거실, 서재를 지나 침실까지 이동하면서 변화하는 복도의 폭에 따라 다양한 밀도를 느낄 수 있고, 각 실 사이로 열린 틈을 통해 바람과 주변의 풍광을 만날 수 있다. 주거건축은 이렇게 주변 환경과 다양하게 접촉하면서 변화하는 공간을 경험할 수 있어야 한다.

 

 



 

벽돌은 역사적으로 오랜 건축 재료로 다양한 사용법이 정립되어 있고, 다양한 유형의 건축을 수용할 수 있는 속성을 가지고 있으며, 많은 사람들에게 비교적 편안하게 접근할 수 있다. 익숙하지 않은 형태의 집을 익숙한 재료인 벽돌과 함께 제안했다. 프로그램 덩어리들이 더 독립적으로 보이도록 단순한 색의 벽돌을 선택했고, 이들을 연결하는 복도는 벽돌과 구분되는 얇은 판으로 보이도록 콘크리트를 적용했다.

 






 


▲ SPACE, 스페이스, 공간

설계

김동원(스튜디오 지티)

설계담당

오민아, 박은선, 이혜진

위치

대구광역시 달성군 가창면 우록리

용도

단독주택

대지면적

1,086㎡

건축면적

212.41㎡

연면적

264.56㎡

규모

지상 2층

주차

2대

높이

7.2m

건폐율

19.56%

용적률

21.40%

구조

철근콘크리트조

외부마감

벽돌, 노출콘크리트

내부마감

수성페인트, 원목마루

구조설계

환구조

기계설계

Forest MEC

전기설계

대양전기

시공

태인건설

설계기간

2013. 5. ~ 2014. 4.

시공기간

2014. 6. ~ 2015. 7.


김동원
김동원은 숭실대학교 건축공학과에서 학사와 석사 학위를를 받은 뒤 두우건축, 아이아크, 최두남 서울대학교 교수 아래에서 실무를 쌓고 2001년 스튜디오 지티를 설립하였다. 납골당 등 묘지 관련시설을 지속적으로 설계하고 있으며, 베트남 호치민 빈칸 마스터플랜, 롱 비엔 프로젝트 등 해외 도시계획, 다수의 주택과 타운하우스 프로젝트 등 다양한 스케일의 작업을 진행하고 있다. 분당메모리얼파크 헤리티지 봉안담으로 2019년 한국건축가협회상을 수상하였다. 숭실대학교, 전주대학교, 경희대학교 건축대학원 등에 출강하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