VMSPACE는 국내 최고의 건축 포털 매거진입니다. 회원가입을 하시면 보다 편리하게 정보를 이용하실 수 있습니다.

Login 회원가입
Naver 로그인


더하기와 빼기의 건축: 하우스오브레퓨즈

서로아키텍츠

김정임, 신준호
사진
진효숙
자료제공
서로아키텍츠
진행
박지윤 기자
background

「SPACE(공간)」 2024년 7월호 (통권 680호) 

 

 

더하기와 빼기의 건축

오래된 것을 새로운 요구에 맞게 고쳐달라는 일은 언제나 반가운 제안이다. 대상물은 제주 중산간의 2차선 도로변에 20여 년간 버려져 있던 콘크리트 구조물이었다. 스파와 음식점을 하려고 짓다 만 것이라고 한다. 지붕과 프레임만으로 이루어진 구조물은 그 너머의 숲과 중첩되어 깊은 공간감을 만들고, 세월의 풍화를 겪은 흔적들과 자연과 인공의 경계를 지우며 파고든 식물들이 얽혀 그 자체로 엄청난 오라를 뿜어내고 있었다. 오랜 봉인이 해제된 비밀의 공간을 탐색하며 매료되는 한편, 어떻게 이 멋짐을 훼손하지 않으면서 프로젝트를 완성할 수 있을지 걱정이 앞섰다.

건축주는 프로젝트와 딱 맞는 느낌의 ‘하우스오브레퓨즈(House of Refuge)’라는 프로젝트 이름과 함께 지하에는 전시 및 공연을, 지상에는 간단한 식음을 위한 열린 공간을 제시했다. 주어진 기간과 공사비가 제한적이기도 했고 무엇보다 구조물이 갖고 있는 오라를 지키기 위해 최소한의 개입으로 기능을 충족시킬 수 있는 방법을 찾기로 했다.

 

 

시작은 지하에 있던 나무 한 그루였다. 본래 장비 반입을 위해 슬래브를 뚫어놓은 곳인데 나무 씨가 날아들어 자라고 있었다. 어두컴컴한 지하의 한구석에서 마주한, 연하게 스며든 빛을 받고 있는 여린 나무에서는 태고적 야생 같은 신비한 아름다움이 느껴졌다. 이 공간(지하 선큰정원)을 잘 살려 주동선의 흐름에 엮을 수 있도록 계획을 시작했다.

새롭게 배치한 주차장에서부터의 진입 동선과 전시 관람을 위한 진출입 동선이 연속적인 시퀀스를 이루며, 사용자들이 이동의 과정에서 자연스레 다양한 이벤트와 풍경들을 경험할 수 있도록 슬래브를 뚫고 계단을 삽입해 입체적인 연결 공간들을 만들었다. 

 

 

주 진입홀은 도로에서 인지가 잘 되도록 단순한 형태의 반투명 박공 매스로 계획하고 기존 주 출입구의 캐노피를 철거한 부분에는 2층 슬래브의 1/4원형 라인을 살린 뾰족한 타원 모양의 철골 프레임으로 만든 정원 구조물을 삽입했다. 철골의 단단한 선과 나무의 부드러운 선의 대비를 통해 독특한 풍경을 연출, 1층과 2층 테라스를 묶어주는 중심 요소가 되도록 의...

 
*기사 원문은 월간 「SPACE(공간)」 680호(2024년 07월호) 지면에서 더 많은 자료와 함께 확인하실 수 있습니다.
*정기구독자는 E-매거진으로 바로 열람하실 수 있습니다. >> E-매거진 보러가기


▲ SPACE, 스페이스, 공간
ⓒ VMSPACE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설계

서로아키텍츠(김정임)

설계담당

장한진, 박소연, 정은재, 이상미, 김석천

위치

제주시 애월읍 하소로 735

용도

근린생활시설(휴게음식점, 소매점)

대지면적

4,562m²

건축면적

1,358.43m²

연면적

3,390.18m²

규모

지상 2층, 지하 1층

주차

31대

높이

10.8m

건폐율

29.78%

용적률

37.78%

구조

철근콘크리트조

외부마감

노출콘크리트, 폴리카보네이트 패널, 외단열 시스템, THK24로이복층유리

내부마감

노출콘크리트, 모노브릭

구조설계

윤구조(황윤선)

기계설계

주성이엔지(권병인)

전기설계

동양디앤에스(조생수)

시공

이안알앤씨(현장관리 – 박보상, 백승윤, PM - 황보철)

설계기간

2022. 8. ~ 2023. 2.

시공기간

2023. 6. ~ 12.

공사비

60억 원

건축주

(주)하우스오브레퓨즈(박현, 김기현)

조명설계

비츠로(고기영)

시공감리

중도건축(장미량)

디자인감리

박소연

조경

연수당(신준호, 나양현)


김정임
김정임은 서로아키텍츠의 대표로 마스터플랜과 건축설계, 인테리어 디자인, 오피스플래닝 등 다양한 스케일의 작업을 해오고 있다. 대표작으로는 양천공원 책쉼터, NEW 논현사옥, 서울스퀘어 리모델링, 제일기획 본사 리뉴얼, 한남동 라테라스 등이 있다. 서울시 공공건축가, 서울시교육청 ‘꿈을 담은 교실’ 사업 총괄건축가, 국가건축정책위원 등을 역임하며 공공 분야에서의 활동도 이어가고 있다.
신준호
신준호는 서울시립대학교와 동 대학원에서 조경을 전공했다. 6년간 더가든에 근무하며 김봉찬과 베케, 아모레 성수, 한남 모노하, 피크닉 어반포레스트가든 등 다수의 정원 작업을 함께 했고, 『베케, 일곱 계절을 품은 아홉 정원』을 공동저술했다. 2021년 ‘자연스럽게 심는 집’ 연수당(然樹堂)을 설립해 현재 나양현과 함께 공동대표를 맡고 있으며, 서귀포에 베이스캠프를 두고 떠돌며 다양한 생명들이 더 건강하고 행복하게 살아가는 지구를 만들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