VMSPACE는 국내 최고의 건축 포털 매거진입니다. 회원가입을 하시면 보다 편리하게 정보를 이용하실 수 있습니다.

Login 회원가입
Naver 로그인


TRU 건축사사무소 | 건축가의 아틀리에

TRU 건축사사무소

사진
TRU 건축사사무소
자료제공
TRU 건축사사무소
진행
김지아, 윤예림, 박지윤 기자
background

「SPACE(공간)」 2024년 6월호 (통권 679호) 

 

 

사무소가 자리한 서교동은 서울에서 몇 안 남은 동네 사람들 간의 스침이 있는 곳이다. 주택가에 섞여 든 가게들은 주인이 직접 운영하는 곳이 많고, 과한 꾸밈 없이 솔직하다. 사람들이 서로의 얼굴을 알아보고 눈인사하는 동네가 좋아 서교동에 둥지를 튼 TRU 건축사사무소는 종종 인근 설계, 디자인 사무소 지인들을 초대해 회의실에서 저녁을 먹기도 한다. 사무소 공간이 건네는 첫 인사는 바로 문 손잡이. 공사 현장에서 발견한 목재, 여행을 다니다가 구입한 삽 모형 등 다양한 오브제를 활용해 4개월에 한 번씩 교체한다. 작지만 사무실의 첫인상을 결정하는 요소가 되기 때문이다. 내부 공간에는 벽을 두지 않고, 하나의 큰 공간과 데스크를 마련해 팀원 간의 유연한 소통을 꾀했다.

 

 

 

 

 

 

 

*기사 원문은 월간 「SPACE(공간)」 679호(2024년 06월호) 지면에서 더 많은 자료와 함께 확인하실 수 있습니다.
*정기구독자는 E-매거진으로 바로 열람하실 수 있습니다. >> E-매거진 보러가기


▲ SPACE, 스페이스, 공간
ⓒ VMSPACE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TRU 건축사사무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