VMSPACE는 국내 최고의 건축 포털 매거진입니다. 회원가입을 하시면 보다 편리하게 정보를 이용하실 수 있습니다.

Login 회원가입
Naver 로그인


원시를 탐구하는: 메타박스

에이엔디

정의엽
사진
신경섭
자료제공
에이엔디
진행
한가람 기자
background

​​​「SPACE(공간)」 2023년 8월호 (통권 669호)

 

 

정의엽, ‘평면과 입체 사이’ 연작, 캔버스에 유채, 100×80.3cm, 2023​

 

평면적 입체와 입체적 평면 사이

화가 서용선은 “이미지란 사람의 머릿속에 뭔가 떠오르게 하는 것이고, 화가의 작업은 이미지를 만드는 형식을 넓히는 행위”라고 했다. 이 말은 공간적 이미지를 만드는 건축가로서 많은 생각을 하게 한다. 그의 작품은 현실의 3차원 공간을 캔버스에 2차원으로 이미지화하는 방식에 대한 탐구로 가득하다. 실재를 여전히 알아볼 수 있게 완전히 추상화하거나 개념화하지 않으면서도 사실적 혹은 원근법적으로 표현할 수 없는 것들을 포착하고 있다. 예를 들어 도시와 실내 공간의 그림에서 자주 보이는 격자 형태의 선들은 투시도 같은 공간지각을 형성하는 듯하나, 실재 공간의 재현으로까지 이르지는 않는다. 그의 그림에서 비롯된 익숙한 공간지각과 이미지에 대한 의문과 비틀기는 이 건축물을 설계하는 방향이 됐다. 그의 작품에 나타나는 어떤 원초적 감각은 강렬한 원색의 선과 덩어리가 중요한 역할을 한다. 특히 빨간색은 대상을 여백과 분리하기도 하고 연결하기도 하며, 사실적이기도 하고 추상적이기도 하며, 상징적인 동시에 심리적이다. 나는 이러한 생각을 건물이 서 있는 방식 혹은 건축적 경험으로 전환되는 지점에서 탐색했다. 건물은 마을 입구의 도로변에서 많은 사람의 시선을 받게끔 배치됐다. 정면에서 볼 때 건물은 마치 평면에 그려진 떠 있는 정육면체처럼 지각된다. 거푸집의 철저한 격자 패턴과 이음매의 두께가 없어 보이는 격자창의 구멍들 그리고 모든 창과 난간 등의 디테일까지 칠해진 붉은색은 3차원적 구조체를 2차원적 이미지로 만든다. 배면의 규칙적인 창은 풍경을 내부에 액자처럼 보여주고, 전시할 때는 그림이 걸리는 모듈이 된다. 건물의 내부 혹은 주변을 돌아보다 보면 건물의 두께가 굉장히 얇다는 것을 깨닫고, 정면에서 본 정육면체 이미지는 깨어져 익숙한 공간지각이 흔들린다. (글 정의엽 / 진행 한가람 기자)

 

 

Diagram

 

 

 

월간 「SPACE(공간)」 669호(2023년 8월호) 지면에서 더 많은 자료를 확인하실 수 있습니다. ​​


▲ SPACE, 스페이스, 공간
ⓒ VMSPACE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설계

에이엔디(정의엽)

설계담당

양준희

위치

경기도 양평군 서종면 북한강로 648번길 4-1

용도

근린생활시설

대지면적

625㎡

건축면적

124.43㎡

연면적

491.03㎡

규모

지상 5층

주차

4대

높이

21.35m

건폐율

19.9%

용적률

78.56%

구조

철근콘크리트조

외부마감

노출콘크리트

내부마감

페인트

구조설계

(주)유진구조이앤씨

기계,전기설계

유성기술단

설계기간

2020. 8. ~ 2021. 6.

시공기간

2021. 6. ~ 2022. 10.

건축주

서용선


정의엽
정의엽은 거주 방식과 경험을 확장하는 건축을 탐구한다. 특히 현대의 문화적 변이와 기술적 혁신을 통해 생성되는 차이와 특이성을 건축적으로 재해석하고 번식시키고자한다. 그의 건축은 회화로 이어져 개인전 〈평면과 입체 사이〉(2022), 〈날것의 레시피〉(2023)에서 전시됐다. 에이엔디(AND, Architecture of Novel Differentiation)의 주요 작품은 2011년과 2017년 한국건축가협회가 수여하는 ‘올해의 건축 베스트 7’과 2017년 아메리칸 건축상, 2018년 대한민국 신진건축사대상 등을 수상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