VMSPACE는 국내 최고의 건축 포털 매거진입니다. 회원가입을 하시면 보다 편리하게 정보를 이용하실 수 있습니다.

Login 회원가입
Naver 로그인


공공건축이 진화하는 전선에서: 광나루 수난구조대

코어건축사사무소

코어건축사사무소
사진
노경
자료제공
코어건축사사무소
진행
박세미 기자
background


 

「SPACE(공간)」2022년 4월호 (통권 653호)  

 

광나루 수난구조대는 잠실대교 상류에서 강동대교까지 9.4km 구간의 수난구조 출동 불가지역에 신설된 수난구조대로, 하루 일곱 명의 수상 전문 구조대원이 24시간 상주하며 3교대 근무를 할 수 있는 응급 재난구조 청사이다. 자살 시도자가 많은 잠실, 천호, 광진 대교 인근의 강동구 천호동 광나루 한강공원 수변 둔치에 자체 부양식 건물로 신축하여 수난사고 황금시간 4분 도착률을 목표로 안전성이 확보되도록 계획됐다. 

 


 

홍수 시 한강유역의 저지대에 안전지대 대피령이 내려지는 위험 수위는 10.5m로, 평균 수위에서 약 4m 정도 높아진 값이다. 평상시 한강의 수면은 최소 6 ~12m의 고저차가 있으며, 올림픽대로까지는 약19m의 높이 차이가 있다. 이를 고려하여 선박의 원리를 이용한 하부 부력구조 시스템을 약 1.7m의 높이로 계획, 그 위에 수난구조대가 건축될 수 있도록 했다.

 


 

가운데 중정을 두고 1층에서 2층으로 연결되는 안쪽의 동선 구조와 프로그램 공간으로 연속된 바깥쪽의 구조가 조합을 이루어 1층에서는 개방된 ㅁ자형 중정 형태를 띠고 있다. 이는 어디서든 즉각적으로 출동할 수 있는 구조이며, 자연환기 및 채광에 용이하다. 강의 물결을 닮은 수난구조대의 입면은 물결무늬 패턴을 지닌 슈퍼미러 재질의 3D메탈로 마감했다.

 


 


 

시간에 따라 남북 방향으로 마주하고 있는 공원과 한강의 다양한 빛과 색채들을 반영할 수 있고, 물결을 따라 부유하는 구조대 건물이 한강공원을 비추는 거울이 될 수 있기를 바랐다. 수면의 변화에 대응할 수 있는 부력 구조체 위에 계획된 선박계류장은 폭 1.5m의 연결 램프로 한강변까지 연결되며, 수상보트 두 대가 정박할 수 있다.

건축인데 건축이 아니고, 선박인데 물이 아닌 둔치에서 부유해야 하는 것이 한강에 있는 시설물들의 태생적인 설정이다. 그것들이 위치해 있는 곳이 우리가 살고 있는 서울의 젖줄기 한강에 있기 때문이다.​ (글 코어건축사사무소 / 진행 박세미 기자)

 


 


▲ SPACE, 스페이스, 공간

설계

코어건축사사무소(유종수, 김빈) + 그래프트 오브젝트(김윤환)

설계담당

안치완, 김민겸

위치

서울시 강동구 선사로 83-19

용도

소방서, 선박 계류장

대지면적

550㎡

건축면적

323.47㎡

연면적

532.68㎡

규모

지상 2층

주차

3대

높이

8.85m

건폐율

58.81%

용적률

96.85%

구조

철골조, 부유식 구조

외부마감

3D 메탈(워터웨이브)

내부마감

스테인리스 스틸

구조설계

이원구조엔지니어링(본건물) / KJ엔지니어링(부력체)

기계설계

청림설비

전기설계

(주)극동문화전기설계

시공

아이랜드건설

설계기간

2018. 12. ~ 2019. 4.

시공기간

2019. 9. ~ 2020. 6.

건축주

서울특별시 소방재난본부


코어건축사사무소(유종수, 김빈)
코어건축사사무소는 유종수, 김빈에 의해 2014년 서울에서 설립되었다. 구축 방식, 프로그램, 재료의 실험, 변화하는 사회 구조에 대응하는 새로운 유형 찾기에 관심을 가지고 이를 통해 건축과 도시, 인테리어, 인프라 시설까지 도시를 구성하는 다양한 분야의 크고 작은 규모의 프로젝트에 참여하고 있다. 김수근건축상 프리뷰상, 서울시건축상, 한국건축문화대상, 공공건축물대상 등을 받았다. 대표작으로 신설동 한옥 수직증축, 평화문화진지, 2018 서울광장 스케이트장 등이 있으며, 2020 국립현대미술관(MMCA) 과천관 야외 프로젝트 네 팀의 최종 후보로 선정되었고, 서울서진학교로 2021 서울시건축상 대상을 수상하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