VMSPACE는 국내 최고의 건축 포털 매거진입니다. 회원가입을 하시면 보다 편리하게 정보를 이용하실 수 있습니다.

Login 회원가입
Naver 로그인


그리드의 확장: 3X4

소보건축사사무소

신현보
사진
이충건
자료제공
소보건축사사무소
진행
오주연 기자

 

 

채광과 조망

편집디자이너로 활동 후 은퇴한 건축주는 자신만의 책을 만들고 싶은 사람들을 위한 카페를 운영할 계획을 세웠다. 부부의 은퇴 후 삶을 담을 단독주택과 함께였다. 

대상지는 경기도 양주시 외곽에 조성된 민간개발 주택지다. 대지 내 한 개 층 정도의 높이 차가 나는 가파른 경사지인데, 특이하게도 언덕의 북사면에 개발되었다. 대지에 서서 바라보니 북쪽으로 독바위가 멋지게 내다보인다. 하지만 남측 면에 위 대지가 자리 잡고 있는 구조라서, 이웃집이 들어서고 나면 남측의 채광도 가리고 사생활 침해도 발생할 수 있는 상황이었다. 채광 면과 조망 면이 서로 거꾸로 자리잡았다. 조망을 위해서는 큰 창이 북쪽을 향해 나야 하고, 햇빛을 받기 위해 남측 창을 크게 내면 사생활 침해가 있을 것이란 고민이 부딪혔다. 그러다가 관점을 바꾸어보니 ‘오히려 모든 면을 대등하게 다시 바라볼 수 있는 기회가 아닌가?’ 하는 생각이 들었다. 북사면 언덕 위에 사방으로 균등한 면적을 갖는 정육면체 박스를 살짝 올려놓는 상상을 했다. 


3x3에서 3x4로

경사면에 닿아있는, 북측 면에 반쯤 드러날 지하층을 기단이라 생각했다. 수평, 수직 모두 3x3 그리드로 이루어진 정육면체를 만들어 올리며 스터디를 시작했다.

고전적인 3x3 그리드 평면에서 한가운데 칸은 가장 높은 위계를 갖는 공간이다. 아트리움과 천창이 이곳의 위계를 드러낸다. 다른 실들은 그 주위로 둘러앉는다. 하지만 여러 층이 적층되는 요즘의 건축에서 가운데 칸의 위상은 달라진다. 채광이나 환기가 보장되지 못해 거주공간으로 사용되기보다는 쌓아 올려진 층들을 연결하는 동선으로 기능하게 된다. 중심 ’공간’이 이동 ’동선’이 된다.

수직 이동에 사용되는 가운데 칸이 다시금 ‘공간’의 성격을 갖게 해주고 싶었다. 가운데 모듈을 두 개로 쪼개어 3x4 그리드 평면을 만들었다. 이렇게 만들어진 한가운데 두 개의 모듈은 경우에 따라서 수평, 수직 방향으로 합쳐지거나 다시 나누어지고, 때로는 다른 모듈로 번져나가면서 공간의 성격을 품는다. 

 

 


 

 

 

단면투상도 

 

 

그리드의 확장

쪼개진 칸들을 입체적으로 다시 결합해나가는 원칙을 건물 전체로 확장해나갔다. 남측에 적극적인 채광창을 갖기 힘든 방들은 수직 확장되면서 사생활 침해에서 자유로운 고창을 갖는다. 고립될 수 있었던 가운데 칸은 외곽의 다른 방들과, 때로는 다른 층의 공간과 적극적으로 연결되면서 거주공간이 된다. 

공간이 다양하게 결합되는 가운데에서도 첫 시작이었던 3x4 그리드가 느껴지길 바랐다. 기둥과 보의 결합부를 강조하여 디자인했다. 마감재의 사용에서도 그리드가 나누어지는 곳의 재료를 분리하거나, 바닥 패턴, 이나 제작가구의 모듈 등에서 눈에 보이도록 유도했다. 

필요에 따라 합쳐진 공간들에 그에 맞는 기능적인 창들을 만들었다. 그리드를 안에 만들어졌지만규칙적이지는 않은 입면이 만들어졌다. 다양한 내부 공간을 보여주는 결과물이어서 그대로 두어도 좋다고 생각했다. 다만, 조망’이라는 단일 기능에 충실했던 북측 면에는 동일한 목적을 갖는 규칙적인 창들이 만들어졌다. 북측 입면의 창들을 강조하여 수직, 수평 모두 3x3 그리드에서 시작된 원래의 형태와 구조를 정직하게 보여주도록 했다.

이 프로젝트의 공간과 구조를 가장 정직하게 드러낼 수 있는 외장 마감은 ‘구조’인 동시에 ‘마감’이 되는 노출콘크리트라고 생각했다. 각 층의 그리드가 쌓여있는 느낌을 강조하기 위해 유로폼을 가로로 눕혀 적층된 듯이 사용하였다. 북측 입면의 그리드를 강조하기 위해서는 투명유리 대신 저반사유리를 사용하였고, 유리 면을 외장 마감 면에 맞췄다. 맑은 날에는 주변을 비추며 마치 매스에 구멍이 뚫린 듯이 보여 건축물의 구조가 강조된다.

 

 

 

 


 






▲ SPACE, 스페이스, 공간

설계

소보건축사사무소 (신현보)

설계담당

이수지

위치

경기도 양주시 고암동 493-115

용도

단독주택, 근린생활시설

대지면적

265㎡

건축면적

104.70㎡

연면적

308.99㎡

규모

지하 1층, 지상 3층

주차

2대

높이

12.59m

건폐율

39.51%

용적률

87.49%

구조

철근콘크리트구조

외부마감

노출콘크리트, 시멘트뿜칠, 저반사로이삼중유리, 투명로이삼중유리

내부마감

노출콘크리트, 미송합판, 수성페인트, 자기질타일, 포천석 혼드마감

구조설계

이든구조컨설턴트

기계,전기설계

정연엔지니어링

시공

건축주 + 망치소리

설계기간

2017. 12. ~ 2019. 4.

시공기간

2018. 6. ~ 2019. 6.

건축주

책공소

인테리어설계

소보건축사사무소


신현보
한국과 네덜란드 건축사이며, 고려대학교와 델프트 공과대학교에서 공부하였다. 공간종합건축사무소와 기오헌건축사사무소에서 경험을 쌓은 뒤, 2013년 디자인밴드요앞 건축사사무소를 공동설립하여 5년여간 활동하였다. 이후 BO.PUB./신현보건축사사무소를 개소하였으며, 에스제이에이 건축사사무소와 함께 소보건축사사무소라는 새로운 건축그룹을 만들었다. 현재 한남대학교 건축학과 조교수이며, 소보건축사사무소와 함께 작업을 진행하고 있다. 주요 작업으로는 더 록, 멍집, 코너스톤, 제플린, 581, 어반 스페이스 등이 있으며, 꿈을담은교실, 찾아가는동주민센터 등을 통해 공공프로젝트 참여를 지속해오고 있다.
소보건축사사무소
신현보와 전소현이 함께하는 건축집단이다. 건축 내부적으로는 건물이 가져야 하는 본질적인 가치들에 대해 탐구하고자 하며, 외적으로는 건축은 ‘나’뿐 아니라 ‘우리’를 고려하여 계획되어야 한다는 생각을 가지고 있다. 그 결과로 이용자의 삶에 충실하면서도 공공에 대한 배려를 놓지 않는 건축을 하고자 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