VMSPACE는 국내 최고의 건축 포털 매거진입니다. 회원가입을 하시면 보다 편리하게 정보를 이용하실 수 있습니다.

Login 회원가입
Naver 로그인


C 하우스

애시스건축사사무소

방명철(애시스건축사사무소 대표)
사진
남궁선
자료제공
애시스건축사사무소
진행
오주연 기자
background

‘청라 더 카운티’는 베어즈베스트 골프장 안에 위치한 주택단지이다. 용지 분양 방식으로 조성된 단지 내의 주택들은 비슷한 대지 모양과 면적으로 공간 구성이나 외관이 정형화되어 있었다. 대상지는 단지 쿨데삭의 시작 부분, 부채꼴 대지와 직사각형 대지의 연결부에 자리하여 평행사변형에 가까운 대지 모양을 갖고 있다. 그리고 호수를 끼고 단지 전체를 조망할 수 있는 좋은 위치에 자리하고 있다. 기존에 아파트 펜트하우스에 거주하던 건축주는 단독주택에 대한 기대감이 남달랐다. 기대감과 함께 파노라마 같은 전망에 익숙하여 수직으로 분산된 단독주택이 좁거나 답답하게 느껴질까 하는 우려도 있었다. 대지의 특이점과 건축주의 라이프스타일을 고려하다 보니 주변 대지들과 다른 접근이 필요했다. 도로 측으로 모나게 뻗어 자칫 쓸모없는 공간으로 버려질 수 있는 부분을 적극적으로 이용할 방법을 고민하였다. 그리고 단순하고 개방된 내부공간이 시각적으로 그리고 용도상으로 외부로 확장될 수 있도록 내외부 공간의 연결을 고려하며 설계를 시작하였다.

 

 

 

 

전면 폭이 좁은 대지이지만 양측면은 인접 주택과 간섭이 있을 수 있기에 전면으로 주요 실들을 배치하고 앞마당을 최대한 확보하는 방향으로 계획하였다. 전면 배치만으로는 건축주가 요구하는 프로그램을 수용하기 곤란했기에 도로 측으로 길게 뻗어 있는 부분에 후정을 두고 연결 가능한 프로그램들을 길게 배치하여 대지 모양을 극복하였다. 

평면은 가운데 매개 공간을 중심으로 각 프로그램들이 단순하게 연결되도록 하였다. 매개 공간은 보이드와 계단을 통해 상하부를 연결하고 외부 공간을 주택 내부로 깊숙이 끌어들이며 시각적, 공간적 여유를 제공한다. 또한 현관을 들어서며 처음 마주하는 공간에서 접하는 하늘과 맞닿은 너른 초록의 풍경은 일상의 긴장을 풀어준다. 매개 공간의 수직적 개방감은 거실로 이어지며 일렬로 배치된 식당, 주방과 앞뒤로 연결된 마당이 연출하는 중첩된 깊이감으로 전환된다. 

 

 

 



 

주택을 설계하다 보면 프라이버시와 개방감, 자연과의 조우와 쾌적한 실내공간, 가족 간의 유대와 독립적 공간 등 상반된 것들이 동등하게 요구되는 것을 경험한다. 고유 영역들의 독립성을 확보하며 유기적으로 연결하여야 하고 설비를 통한 제어도 충분히 고려되어야 한다. 주택 설계에서 평면 계획이 우선되는 이유이다. 

이로 인해 외부 형상은 단순한 내부와 달리 다소 복잡한 모습을 띠게 되었다. 단지 전체의 관점에서 보았을 때 개별 주택은 전체를 구성하는 요소로써 절제된 모습으로 자연스럽게 자리 잡길 바랐다. 이를 위해 모카크림 대리석 패널 한 가지 재료를 가지고 돌 나누기의 변화를 통해 절제된 위계를 형성하고 수평적 프레임으로 하나의 흐름을 만들며 단지 안에서 영역성을 확보하도록 하였다. 수평적 프레임은 분절된 매스를 연결하면서 외관을 단순화시키고 해안가 특유의 낮게 펼쳐진 환경에 순응하는 모습을 띤다. 또한 외부 공간의 켜를 형성하고 앞뒤로 열린 내부 공간과 중첩되며 풍경에 깊이를 더한다. 중첩된 공간의 깊이와 수평적 안정감, 목재 루버와 조화를 이루는 따뜻한 색감은 단지에 정서적 안정을 부여하고 있다.

 





 

 

설계

방명철, 황필순

설계담당

강성재, 염혜은

위치

인천광역시 서구 청서로

용도

단독주택

대지면적

484.9 ㎡

건축면적

143.17 ㎡

연면적

269.38 ㎡

규모

지상 3층

주차

2대

높이

12.27m

건폐율

29.53%

용적률

55.55%

구조

철근콘크리트조

외부마감

모카크림 대리석

내부마감

친환경페인트, 패브릭

구조설계

(주)은구조기술사사무소

기계,전기설계

(주)태인엠이씨

시공

(주)디아키즈건설

설계기간

2017. 8. ~ 2017. 12.

시공기간

2018. 6. ~ 2019. 3.


방명철
숭실대학교 건축공학과를 졸업하고 숭실대학교 건축학부 겸임교수로 활동했다. (주)두우종합건축사사무소에서 실무경험을 쌓았으며 2003년부터 애시스건축사사무소를 설립하여 사람과 장소, 시간과 관계를 맺는 공간을 만들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 2012년부터 SH공사 신진건축가로 활동했고 역삼동 J&J빌딩으로 강남 아름다운건축상(2007), 반포동 스노젠 사옥으로 서초 건축상 최우수상(2019)을 수상한 바 있다. 주요 작품으로는 한남동 루시드 하우스, 동빙고동 파크사이드, 증산동 두 빌, 신봉동 트리오 하우스 등이 있다.

댓글